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2023 부산국제의료관광컨벤션’ 9월 1~2일 벡스코서 개최

보도매체펜앤드마이크

보도일자23.08.28

조회수210

18개국·120개사 참가···200개 전시부스·프로그램 운영


의료·관광 국제전시 ‘2023 부산국제의료관광컨벤션’ 행사가 다음달 1일부터 2일까지 이틀간 해운대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개최된다.

28일 부산시에 따르면,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부산국제의료관광컨벤션은 부산시와 부산일보사가 공동 주최하고, 사단법인 부산권의료산업협의회가 주관하는 의료·관광 국제전시 행사다.

행사는 ▲전시행사 ▲국제학술행사와 세미나 ▲명의 초청 건강강좌 ▲해외 바이어 비즈니스 상담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로 구성됐다. 

전시행사는 의료관광관, 의료체험관, 의료산업관, 관광산업관 등 4개 전시관으로 운영된다. 18개국 120개 업체에서 200여개 부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관을 운영하고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의 국기와 국화로 디자인한 티셔츠를 전시하는 등 전시장을 찾은 해외 바이어와 관람객에게 부산의 2030세계박람회 유치 염원을 보여줄 계획이다. 

전시행사를 관람하는 시민들은 의료기관에서 선보이는 난청보청기 체험, 갑상선 검사, 체외충격파 체험 등 다양한 의료 체험도 경험할 수 있다.

국제학술행사와 세미나에서는 항노화 의료관광 국제 학술토론회와 K-뷰티를 활용한 코스메디 뷰티 세미나가 개최된다. 황방훈, 함경식 메이크업 아티스트 초청 메이크업쇼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명의 초청 건강강좌에서는 부산고려병원 정형외과 전문의들이 관절 자가진단과 예방, 재활의 효과적 자가운동 방법을 주제로 척추·무릎 운동 교실을 진행한다.

해외 바이어 비즈니스 상담회에서는 사전 상호 매칭 시스템을 통해 해외 바이어와 지역 의료기관이 만난다. 베트남, 몽골, 카자흐스탄 등 18개국 82명의 해외 바이어가 초청돼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외에도 어린이 심폐소생술, K-POP 필라테스 등 다양한 참여 행사와 푸짐한 경품 이벤트도 준비돼 있다.

행사 개막식은 다음달 1일 오전 11시 국내외 의료관광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태평소, 사물놀이 개막공연과 의료산업대상 시상식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개막식에서는 2030부산엑스포 유치를 응원하는 대학생 서포터즈들의 퍼포먼스도 만나볼 수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의료관광산업은 외국인 환자의 치료뿐만 아니라, 쇼핑, 숙박, 관광 등과 연계해 높은 경제적 파급효과를 발생시키는 미래성장동력”이라며 “이번 행사가 부산이 글로벌 의료관광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참가 신청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부산국제의료관광컨벤션 홈페이지 또는 공식 SNS를 참고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